검찰, 매크로프로그램 이용 주식시세 조종·부당이득 챙긴 일당 검거
검찰, 매크로프로그램 이용 주식시세 조종·부당이득 챙긴 일당 검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당 1~10주 매매가 반복되도록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주식 시세를 조종, 수십억 원대의 부당이득을 챙긴 일당이 검거됐다.

의정부지검 형사5부(이기영 부장검사)는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주식거래 총책인 A씨(51)와 자금관리책 B씨(46)를 구속기소했다고 28일 밝혔다.

차명계좌와 아르바이트생을 모집·관리한 C씨(44) 등 2명도 같은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이들에게 계좌를 빌려주거나 아르바이트를 한 D씨(38) 등 7명은 전자금융거래법 위반과 금융실명법 위반 방조 혐의로 불구속기소했다.

A씨 등은 2013년 6월부터 지난 3월까지 주식시장 상장 76개사의 주식을 거래하는 과정에서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시세를 조종, 39억 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다.

매크로는 마우스나 키보드로 여러번 반복해야 할 동작을 클릭 한 번으로 자동 실행시키는 프로그램이다.

조사 결과 이들은 주식을 우선 매수한 뒤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 초 단위로 반복해 1∼10주씩 매매 주문을 넣었다.

매매체결횟수를 급증시켜 거래가 활발한 것처럼 보이게 해 투자자들을 유인한 후 시세가 올라가면 주식을 파는 수법으로 차익을 남겼다.

이 과정에 차명계좌 81개와 아르바이트생들이 동원됐다.

D씨 등은 자신과 지인들의 계좌를 100만∼500만 원에 넘겼으며 아르바이트생들은 월 100만∼150만 원을 받았다.

A씨 등은 금융당국의 추적을 피하고자 주문장소를 수시로 변경하고 현금으로 입출금했다.

이 같은 수법으로 챙긴 돈은 도박과 외제승용차 리스 비용으로 탕진했다.

검찰 관계자는 “금융감독원의 약 1년에 걸친 기획조사를 기초로 했고 금융당국의 고발 등으로 수사에 착수했다”며 “금융감독원의 오랜 조사를 통한 충실한 자료 수집, 수사과정에서 긴밀한 협조를 통해 조직적 시세조종행위의 실체를 규명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의정부=박재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