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김풍 "방송 수입, 웹툰 수입 넘은지 오래"
'라스' 김풍 "방송 수입, 웹툰 수입 넘은지 오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웹툰 작가 김풍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전립선염을 두 번 앓고 난 후 비뇨기과 치료의 트라우마를 고백한다. MBC
웹툰 작가 김풍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전립선염을 두 번 앓고 난 후 비뇨기과 치료의 트라우마를 고백한다. MBC

웹툰 작가 김풍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전립선염을 두 번 앓고 난 후 비뇨기과 치료의 트라우마를 고백한다.

28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깨끗하게! 맑게! 자신 있게!' 신분 세탁 중인 소유진, 심진화, 홍경민, 김풍 네 사람이 출연해 입담 대잔치를 벌인다.

셰프로 오인을 받을 정도로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큰 활약을 펼치고 있는 김풍은 방송 수입이 웹툰 수입을 넘어 선지 오래라고 밝혀 시선을 집중시키는 한편, '신과 함께' 웹툰 작가 주호민이 폭로한 방송용 수염 그리기에 대해 솔직하게 인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나 혼자 산다'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웹툰 작가 기안84와의 경쟁의식을 묻자 단호한 대답을 내놨다. 또한 한 프로그램에서 기안84와 장시간 함께 녹화를 하며 깨달은 점을 얘기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김풍은 차기작 준비만 1년 넘게 하고 있는 속 사정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알고 보니 김풍은 첩보물로 차기작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하루가 다르게 바뀌는 국제 정세로 인해 한순간에 주요 설정을 바꿔야 하는 상황에 직면하게 된 것. 이에 김풍은 차기작을 잠시 접어두고 다음 작품으로 추리물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혀 모두를 웃게 했다.

김풍은 특히 비뇨기과와 관련된 얘기로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 놨다고 전해져 관심을 모은다. 그는 전립선염을 두 번이나 앓은 사실을 공개했는데 치료 과정에서의 트라우마를 솔직하게 밝히며 뜻밖의 박진감 넘치는 얘기들로 4MC들을 들었다 놨다 했다는 후문.

또한 김풍은 집 안의 유일한 생명체인 1년 넘게 배양한 유산균에게 무한 애착을 보이며 전무후무한 '유산균 토크'로 스튜디오를 웃음바다에 빠트렸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김풍의 박진감 넘치는 비뇨기과 트라우마 얘기와 차기작 얘기는 오늘(28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