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유총 광화문 집회갈 엄마 구합니다”…일부 유치원들 알바까지 동원
“한유총 광화문 집회갈 엄마 구합니다”…일부 유치원들 알바까지 동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유치원총연합회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이덕선)가 29일 대규모 집회를 앞두고 총동원령이 내려진 가운데 일부 유치원들이 인원수를 채우기 위해 부랴부랴 ‘알바’까지 급조하는 등 웃지 못할 일이 벌어지고 있다.

28일 한유총에 따르면 한유총은 29일 오후 1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사립유치원 원장, 설립자, 학부모 대표 1만 명이 한 자리에 모여 ‘박용진 3법 반대’를 외치기 위해 ‘전국 사립유치원 교육자 및 학부모 대표 총 궐기 대회’를 개최한다.

이를 위해 한유총은 소속 유치원들에 ‘학부모 모집 할당량’을 내리고 소규모 유치원은 학부모 2명 이상, 대형 유치원의 경우 그 이상의 학부모를 집회에 동원하도록 하는 구체적인 지침을 공지했다. 이에 일부 유치원은 학부모 참여 여부를 묻는 가정통신문을 아이들 편에 보내 학부모들의 집회 참여를 독려했다가 여론의 혹독한 뭇매를 맞았다.

여론과 국민 눈치를 보며 고민하던 일부 사립유치원 관계자들 사이에선 학부모와의 마찰과 반발을 우려해 한유총 집회에 나갈 ‘알바’까지 구하는 등 고육지책을 동원하고 있다.

경기지역 한 사립유치원 관계자는 “전국 각 지역 지회별로 집회 할당 인원이 떨어졌는데 한유총 소속이라 안 가자니 눈치 보이고, 가자니 솔직히 내키지가 않아 애매한 상황”이라며 “무엇보다 학부모님께 부탁하기가 미안해서 그냥 가짜 학부모(아르바이트)를 구해서 가기로 결정했다”고 조심스럽게 속내를 밝혔다. 이어 “사립유치원들의 어려움을 호소하는 순수한 행사가 될지도 모르겠는데 이날 불우이웃을 위한 모금운동까지 한다고 하니 금전적으로도 솔직히 부담스럽다”고 전했다.

한유총 비상대책위원회 측은 이번 궐기대회에서 학부모, 유치원 교사 대표의 성명서 낭독과 각계 각층의 인터뷰 영상, 궐기대회 참가자의 즉석 자유발언대 등 본행사와 더불어 샌드아트류의 문화행사, 불우이웃을 위한 1천만원 모금운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이덕선 비대위원장은 “정부가 추진하는 공공성 강화 방안 중 회계의 투명성이나 안전한 급식에 대해서는 충분히 공감하고 협력할 생각이 있으나, ‘박용진 3법’이 수정 없이 통과된다면 정부의 지나친 간섭과 통제로 사립유치원의 학습자율권을 위축시키고 경영을 악화시켜 결국 사립유치원이 사멸할 가능성이 있다”며 “이번 궐기대회에서 ‘박용진 3법’의 폐해를 국민들에게 알리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강현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