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진화 "김원효, 매년 다른 여자와…혈기 왕성해"
심진화 "김원효, 매년 다른 여자와…혈기 왕성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MBC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MBC

개그우먼 심진화가 19금 토크로 입담을 뽐냈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소유진, 심진화, 홍경민, 김풍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구라는 "김원효는 마른 여자에게 매력을 못 느낀다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심진화는 "만나기 전 모든 인터뷰를 보면 통통한 여자를 좋아한다고 했다. 난 결혼하고 28kg이 쪘다고 지금 18kg이 빠졌다. 남편은 매년 다른 여자랑 사는 기분이라고 좋아한다"고 했다.

심진화는 "28kg 쪘을 땐 제가 생각해도 너무 추하고 그랬다. 샤워부스가 어느 정도 사이즈가 있지 않으냐. 저희는 샤워를 매일 같이하는데 어느 순간 내가 움츠리면서 다니게 되더라"고 밝혔다.

그는 "그런데도 김원효는 '여보는 어떻게 몸매가 이렇게 환상적이지?'라고 말하더라"라고 애정을 과시했다. 그러면서 심진화는 "6개월 만에 결혼한 거 치고는 사이가 너무 좋다. 근데 김원효 씨가 너무 왕성하더라. 처음에는 할 수 있는 최대한 노력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주변 사람들이 '신혼 때만 그렇다'라고 했는데 몇 년이 흘러도 안 줄어들더라'와이프의 샤워 소리가 무섭다'라는 말이 있지 않으냐. 저는 아파트 '차량이 도착했습니다'라고 벨이 울리면 (무섭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심진화는 "신혼 때 정력에 좋은 음식을 하고 그러는데, 저는 인터넷으로 조사해서 (정력에) 좋다는 것은 절대 식탁에 올리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