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한나 "드레스, 지금 보니 흑역사…엉덩이 문신 했냐고"
강한나 "드레스, 지금 보니 흑역사…엉덩이 문신 했냐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2TV '해피투게더4' 방송 캡처. KBS
KBS 2TV '해피투게더4' 방송 캡처. KBS

배우 강한나가 과거 이슈가 됐던 파격 드레스를 언급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에서는 강한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강한나는 2013년 부산국제영화제 파격 드레스의 주인공이 자신이라고 밝혔다. 당시 강한나는 엉덩이가 살짝 보이는 파격 드레스를 입었다.

그는 "그 당시에는 드레스가 멋있어서 입었다. 옷에 맞춰 애티튜드를 취했는데 지금 와서 보니 느낌이 세다. 흑역사인 것 같다"고 고백했다.

강한나는 "뒤에는 망사다. 이게 망사가 움직이면서 접히다 보니 엉덩이에 문신했냐는 소리도 들었었다"고 말했다.

출연진들은 강한나에게 "흑역사가 아니다. 너무 멋있다"라고 하자 강한나는 "이 멋있는 사진 접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