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복사골마라톤대회] 5천여 마라토너·시민들… 청명한 늦가을, 맘껏 달리다!
[부천 복사골마라톤대회] 5천여 마라토너·시민들… 청명한 늦가을, 맘껏 달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천여 명의 마라톤 동호인들과 부천시민들이 청명한 가을 하늘을 만끽하며 마음껏 달렸다. 지난달 21일 오전 9시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제13회 부천복사골마라톤대회가 열렸다. 부천시체육회와 경기일보가 공동 주최하고 부천시육상연맹이 주관한 이번 대회는 21.0975㎞ 하프코스와 10㎞ 단축코스, 5㎞ 건강코스 등 3개 코스로 치러졌다.  

마라톤 개회식에는 장덕천 부천시장과 김동희 부천시의회 의장, 설훈·김상희 국회의원, 노문선 부천시육상연맹 회장, 이선구 경기도의원을 비롯한 도의원고 정재현 시의회 행정복지위원장을 비롯한 시의원, 체육회 부회장과 가맹단체 회장, 각급 기관 단체장들이 참석해 참가자들을 환영했다.

‘제13회 부천복사골마라톤대회’가 열린 지난달 21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하프 여자부문 수상자들이 시상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13회 부천복사골마라톤대회’가 열린 지난달 21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하프 여자부문 수상자들이 시상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행사 중 마라톤동호인들이 아닌 일반시민들이 가장 많이 모인 5㎞ 코스에는 장덕천 시장 등 국회의원과 도·시의원, 각 기관 단체장들이 참가자들과 함께 달렸다.

대회 하프코스 남자부에서는 권태민씨(27·에스알씨)가 1시간14분48초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2위는 이승현씨(1시간15분13초)가, 3위는 이규환씨(1시간17분25초)가 차지했다. 여자부는 이선영씨(40·안산)가 1시간27분56초로 우승을 차지했으며, 2위는 정설아씨(1시간34분27초), 3위는 문혜영씨(1시간41분40)가 올랐다.

지난달 21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한 가족이 손을 잡고 달리고 있다.
지난달 21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한 가족이 손을 잡고 달리고 있다.

또 10㎞ 남자부 우승은 손철씨(34분33초)가 차지했다. 2위는 이재응씨(35분18초), 3위는 손수용씨(35분21초)가 차지했으며, 여자부는 김은정씨(51·광명)가 43분04초로 우승했다. 2위는 김효진씨(43분54초)가, 3위는 조소영씨(45분01초)가 했다. 

5㎞에서는 김석현씨가 18분14초로 우승했고 2위와 3위는 윤경수씨(18분22초)와 안대환씨(18분30초)가 거머쥐었다.

장덕천 부천시장이 ‘제13회 부천복사골마라톤대회’의 환영사를 하고 있다
장덕천 부천시장이 ‘제13회 부천복사골마라톤대회’의 환영사를 하고 있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최근 ‘인생 100세 시대’를 맞이해 삶의 질과 건강에 대한 관심이 날로 증가하면서 마라톤은 최고의 스포츠로 각광받고 있다”면서 “국민스포츠로 인기를 끌다보니 준비도 안 된 상태에서 무턱대고 대회에 참가하는 분들이 사고를 당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 좋은 성적을 거두는 것보다 더 중요한 건 자신의 체력과 건강 상태에 맞게 달려 달라”고 안전을 당부했다.

아울러 “부천복사골 마라톤대회가 부천시민의 건강 증진 및 생활체육 진흥에 큰 역할을 해오고 있고, 문화도시 부천을 대내·외에 알리는 계기가 되고 있다”면서 “부천복사골마라톤대회가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풀코스 개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해 시민과 마라톤 동호인들이 친목과 화합을 다지는 지역축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21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13회 부천복사골마라톤대회’ 개회식에서 치어리더 축하공연을 하고 있다.
지난달 21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13회 부천복사골마라톤대회’ 개회식에서 치어리더 축하공연을 하고 있다.
제13회 부천복사골마라톤대회에서 부대행사로 페이스 페인팅 부스가 큰 호응을 얻었다.
제13회 부천복사골마라톤대회에서 부대행사로 페이스 페인팅 부스가 큰 호응을 얻었다.

글_오세광기자  사진_전형민·조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