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지인 씨 사망 1주기’ 앞두고 강제 개종 근절바라는 목소리 높아져
‘구지인 씨 사망 1주기’ 앞두고 강제 개종 근절바라는 목소리 높아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구지인 씨 사망 1주기’ 앞두고 강제 개종 근절바라는 목소리 높아져



일반 시민들이 ‘구지인씨 사망 1주기’ 를 앞두고 강제개종의 근절을 위해 미국 뉴욕타임즈지에 강제개종 금지 광고를 게재해 세간의 이목이 쏠린다.

지난해 12월30일 신천지 교회에 출석 중이던 구씨는 부모와 개종 마찰을 빚다 질식사 해 안타까움을 샀다.

2일 강제개종피해인권연대에 따르면 올해 10월 말 기준 강제개종 피해자는 137명으로 여전히 종교관련 갈등이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구지인씨 사망 1주기를 앞두고 자발적 후원자들이 성금을 모아 강제개종 금지 광고 게재에 나서게 됐다.

지난달 28일자(현지시간) 뉴욕타임즈에 따르면 이 사건과 관련해 전 세계가 종교의 자유 침해에 주목하고 있으며 종교박해로부터 보호받아야 할 사람들을 돕기 위한 노력들이 증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전시국가나 신흥 국가들에서 종교탄압이 일어나기도 하지만 케이팝(K-Pop)의 고향인 대한민국에서 강제개종에 의한 살인이 발생했다고 생각할 사람은 없을 것이라며 한기총과 강제개종에 대항하는 시위를 도울 것과 희생자들의 보호에 관심을 가지고 동참해줄 것을 호소했다.

더욱이 지난해 구씨 사망 이후 전 세계 15개국 23개 도시에서 강제개종 근절 캠페인과 결의대회가 잇따라 진행됐고 해외 33개국 언론이 적극 보도에 나선만큼 앞으로도 이 같은 활동은 지속될 전망이다.

기진명 한국외국인인권보호법률위원회 인권국장은 “뉴욕의 한 시민이 강제 개종 사망사건을 접한 후 Go Fund Me 사이트를 통해 모금운동을 시작해 나도 동참하게 됐다” 라며 “아직도 만연한 강제개종 실태가 알려져 단순 종교문제에 그친다는 이유만으로 피해 받는 이들이 없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원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