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영 '2018 멜론 뮤직어워드' 아들 자리 논란 사과·해명
손태영 '2018 멜론 뮤직어워드' 아들 자리 논란 사과·해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손태영 측이 '2018 멜론뮤직어워드'(이하 '2018MMA') 아들 특혜 논란에 대해 사과 및 해명했다. 에이치에이트컴퍼니
배우 손태영 측이 '2018 멜론뮤직어워드'(이하 '2018MMA') 아들 특혜 논란에 대해 사과 및 해명했다. 에이치에이트컴퍼니

배우 손태영 측이 '2018 멜론뮤직어워드'(이하 '2018MMA') 아들 특혜 논란에 대해 사과 및 해명했다.

손태영 소속사 에이치에이트컴퍼니 측은 지난 2일 복수의 매체를 통해 "논란을 일으킨 점 사과드린다. 하지만 특혜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손태영 측은 "시상식이 늦은 시간에 진행되다 보니 어쩔 수 없이 아들과 동행하게 됐다. 아들이 손태영의 시상 장면을 보고 싶다고 해 주최 측에서 안내 받은 자리에 앉게 됐다. 아들은 손태영의 시상 장면만 보고 내려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혜는 없었으나 논란이 돼 죄송하다"며 "특히 팬 분들이 보기에 불편하셨다면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손태영은 이날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MMA'에 시상자로 초대받아 나섰다가 아들이 객석이 아닌 가수석에 앉아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 같은 사실이 온라인상에서 빠르게 퍼져나가며 자리 특혜 논란에 휩싸였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