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 내일을 만드는 ‘경기도 유망중소기업’] 보안업계의 보안관 ㈜씨큐앤비
[경기도의 내일을 만드는 ‘경기도 유망중소기업’] 보안업계의 보안관 ㈜씨큐앤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 그리고 16년… ‘국내 빌딩보안 전문업체’ 도약

“씨큐앤비가 보안업계의 보안관으로 여러분의 안전을 책임지겠습니다”

국내 굴지의 빌딩보안 전문 업체 씨큐앤비(대표 이재원)의 포부다. 업체는 2001년 ‘INT Technology’라는 이름의 1인 기업으로 시작해 카드리더기 등 출입ㆍ통제 사업 분야를 개척했다. 2004년에는 씨큐앤비로 법인명을 바꿨다.

군포 고산로에 위치한 업체는 16년간 쌓아온 보안 솔루션 노하우를 바탕으로 여러 분야의 기업과 협력, 새로운 사업영역을 확장하고 제품개발에 힘쓰고 있다. 또 2010년 기업부설연구소를 설립하고 로비폰용 카드리더모듈을 공급, 국내 대표 빌딩보안업체로 자리 잡았다.

업체의 주력 제품은 비상문 자동 개폐기, R/F ID 카드리더 등이다. 업체의 비상문 자동 개폐기는 화재 상황 등 비상시에도 개방할 수 있으며, 외부 문 열림 스위치와 연결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 화재 발생, 단선 등 상황별로 LED를 적용해 상태를 쉽게 파악할 수 있다. 일반 도어락과 동일한 기능을 적용해 여러가지 기능 역시 사용가능토록 했다.

▲ 이재원 대표(왼쪽 두번째)
▲ 이재원 대표(왼쪽 두번째)

R/F ID 카드리더인 MSR-8100은 근태, 출입통제, 출결관리 등에 사용되는 제품으로 업체에서 개발하는 위조 변조 지문방지 지문모듈을 적용했다. 기존 지문인증방식의 해킹 리스크를 보안했으며, 혁신적인 다중 생체 인증기술을 통해 50만 명의 지문까지 등록할 수 있다. 또 비디오폰 연동, 블루투스 연동 출입통제, 방수ㆍ방진 기능도 갖췄다.

이와 함께 업체는 IoT 기술 융ㆍ복합 신사업으로 블루투스 모듈 개발도 추진하고 있다. 로비용 전화기에 블루투스 모듈을 장착, 출입카드 없이도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문을 열 수 있도록 하는 방식을 구상 중이다. 이에 업체는 젊은 층에게는 편리함을 선사하고 비밀번호를 자주 잊는 노인층에게 불안감을 없애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업체는 16개국에 수출 길을 뚫었던 경험을 바탕으로 중국 등 해외 파트너사와 액세스 컨트롤러 유닛, 엑시트 버튼을 공동 개발했으며 러시아, 홍콩 등에는 RFID 카드ㆍ카드리더기를 수출했다. 이처럼 해외에서 쌓은 성과를 바탕으로 LG산전 협력업체로 거듭났으며, 국내 업체에 텔레캅용 보안카드를 개발ㆍ공급하는 등 국내시장 영향력도 확대했다.

업체는 2017년 경기도유망중소기업에 선정돼 회사 인지도 상승, 제품 마케팅 효과, G-Fair 경기도 유망중소기업 부스 전시회 기회 등의 혜택을 받았다.

이재원 대표는 “보안 관련 문제를 사전에 예방해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통합보안시스템을 구축하는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고객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근태 및 보안관리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