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자 가족 사기 논란…"적반하장으로 욕해"
이영자 가족 사기 논란…"적반하장으로 욕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영자의 가족에게 사기를 당했다'는 글이 게재됐다.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영자의 가족에게 사기를 당했다'는 글이 게재됐다.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방송인 이영자가 가족 사기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영자의 가족에게 사기를 당했다'는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1997년 슈퍼마켓을 운영하고 있었다. 이영자의 오빠, 아버지 및 이영자 오빠 친구가 찾아와 자기가 이영자의 오빠라며 과일 야채 코너를 운영하게 해달라고 했다"며 "이영자의 오빠는 보증금도 없이 자신이 이영자의 오빠라는 부분에 신뢰만 가지고 과일야채코너를 부탁했고, 이영자가 와서 '자기를 믿고 오빠와 아빠를 도와달라'는 부탁에 일면식도 없는 이영자의 가족들을, 이영자만 보고 야채과일 코너를 맡다"고 설명했다.

글쓴이는 "이후 이영자의 오빠가 1억원의 가계수표를 빌리고 갚지 않고 도주했다"며 "이영자에게 연락했더니 '모르는 일이다'라며 적반하장으로 욕을 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글에 따르면 이후 수표를 못 막아 부도가 난 글쓴이는 운영하던 슈퍼와 빌라, 임대아파트가 경매와 빚잔치에 넘어갔다. 이후 소송에 구속된 글쓴이는 집혱유예를 받고 풀려나 이영자 오빠를 고소했다.

글쓴이는 "고소했지만 변호사와 함께 하는 말이 (이영자의) 오빠는 재산이 없으니 3000만원을 받고 고소를 취하하라는 협박에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며 "법으로 호소했을 당시, 돈이 있는 자와 없는 사람에 대한 가혹한 현실을 절실하게 느꼈다. 저와 같은 피해자가 억울하지 않게 하려고 이 청원을 올린다"고 덧붙였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