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카리스웨트, 동아마라톤 ‘올해의 선수상’ 시상식 개최
포카리스웨트, 동아마라톤 ‘올해의 선수상’ 시상식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령대별 8명 시상… 영러너어워즈 수상 남녀에 日마라톤 출전권
▲ (왼쪽부터) 손나래 영러너상 수상자, 양동영 동아오츠카 대표이사 사장, 김은섭 영러너상 수상자.동아오츠카 제공

동아오츠카(대표 양동영 사장) 포카리스웨트가 5일 서울 동아미디어센터에서 ‘2018 동아마라톤 올해의 선수상 시상식’을 개최하고, 마라토너 8명을 ‘올해의 선수’로 선정했다.

동아마라톤 올해의 선수상은 2007년 국내 마라톤 발전을 위해 마련돼, 서울국제마라톤에 참가하고 경주낳라톤과 공주국제마라톤에도 참가한 선수 중에서 수상자를 선발한다.

대회 기록과 마라톤을 위해 노력한 점, 자원봉사와 기부 등 사회 활동이 주요 평가 요소다.

이날 연령대별로 선정된 우수선수상은 남자부에서 송재영(20대), 남평수(30대), 송영준(40대), 김형락(50대), 안덕상(60대)씨, 여자부에서 이지윤(20~30대), 김영민(40대), 윤순남씨(50~60대)가 받았다. 남자 60대 올해의 선수 안덕상씨는 최우수 선수(MVP)로도 뽑혔다.

내년 일본에서 열릴 국제마라톤대회 출전권이 주어지는 ‘Young Runner Awards(영러너어워즈)’는 김은섭ㆍ손나래씨가 수상했다.

한성희 동아오츠카 커뮤니케이션 팀장은 “한 해동안 마라톤에서 뛰어난 활약을 보여준 수상자들에게 큰 박수를 보낸다”며 ”포카리스웨트는 앞으로도 생활스포츠의 든든한 파트너로서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