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무혐의’ 백경현 前구리시장 재수사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무혐의’ 백경현 前구리시장 재수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직권남용 및 권리행사방해 등으로 무혐의를 받았던 백경현 전 구리시장에 대한 재수사에 나선다.

의정부지방검찰청은 ‘특정간부 공무원들의 직위 미부여’ 등으로 직권남용 및 권리행사방해에서 불기소 처분을 받은 백경현 전 시장을 상대로 재수사를 펼친다고 6일 밝혔다.

이는 고소인인 박영순 전 구리시장이 서울고등검찰청에 항고 이유서를 제출한 결과 ‘이유 있다’고 인정돼 원심청인 의정부지방검찰청에 재기수사 명령을 내리면서 이뤄진 조치다. 대상은 백 전 시장 외 인사라인 간부 공무원 4명이다.

앞서 백 전 시장은 구리시장 재직 당시 A국장에게 장기간 직위를 부여하지 않은 채 대기발령을 내는 등 문제로 고발당했지만,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그러나 박 전 시장이 항고 과정에서 ‘보건소장 전보’ 문제를 추가로 제기, 서울고검이 이를 받아들였다.

백 전 시장은 2016년 6월 B보건소장을 관리의사로 전보시킨 뒤 총무과 지방행정사무관 C씨를 보건행정과장ㆍ보건소장 직무대리로 임명시켰다.

이같은 사실에 대해 박 전 시장 측은 항고를 통해 “‘지역보건법시행령 제13조 및 구리시 행정기구 및 정원조례 시행규칙’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검찰 관계자는 “재기수사 취지에 따라 보안수사를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구리=하지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