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교 119안전센터도 혐오시설?… 이전 추진 ‘갑론을박’
광교 119안전센터도 혐오시설?… 이전 추진 ‘갑론을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주민들 “소음·교통정체” 반대
“이전 후보지 이젠 활용해야” 찬성도
내일 대책회의 열고 결론 도출 예정
수원소방서 이의119안전센터 이전 부지로 검토되고 있는 수원시 영통구 하동 1001-1 부지의 모습. 채태병기자
수원소방서 이의119안전센터 이전 부지로 검토되고 있는 수원시 영통구 하동 1001-1 부지의 모습. 채태병기자

소방당국이 광교 내 ‘이의119안전센터’ 이전을 추진 중인 가운데, 이전 부지로 거론되고 있는 지역의 일부 주민들이 119안전센터가 소음 등을 유발하는 혐오시설이라며 반대하고 나섰다.

반면 이전 후보지가 5년째 방치 중이라 이제는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주민의견도 팽팽히 맞서고 있어 향후 추진상황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6일 수원소방서와 광교마을 40단지 주민 등에 따르면 소방당국은 수원시 영통구 이의동 경기도청 신청사 부지 내 임시로 위치한 이의119안전센터의 이전을 추진 중이다. 현재 이의119안전센터가 임시 부지로 활용 중인 부지의 이용기간이 내년 6월 종료되기 때문이다.

이에 소방당국은 영통구 하동 1001-1 부지를 이전 후보지로 선정, 지난달 22~30일 이전 부지 인근에 위치한 아파트 단지(1천702세대)와 오피스텔(196세대) 등에 공문을 보내 의견을 청취했다.

청취결과 총 369명의 주민이 의견 조사에 참여, 118명의 주민이 찬성의견을 나타낸 반면 반대의견을 낸 주민도 65명에 달했다.

나머지 주민들은 조사에는 참여했지만 찬반 의견을 내지 않았거나 다른 사안에 대한 의견을 제시해 무효처리됐다.

안전센터 설립을 반대하는 주민들의 주된 요구는 본래 부지 사용 계획대로 유치원이 들어서야 한다는 것이다. 해당 부지는 1천587㎡ 규모로 학교용지(유치원 부지)로 용도가 설정돼 있다.

특히 반대 의견을 나타내는 주민들은 안전센터가 들어서면 사이렌으로 인한 소음과 교통정체를 유발할 수 있다며 ‘혐오시설’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안전센터 조성에 찬성하는 주민들은 해당 부지가 벌써 5년 동안 방치되고 있다며 어떻게든 활용되어야 한다는 의견이다.

이처럼 인근 주민들 간 의견이 엇갈리자, 인근 아파트 단지 주민들은 오는 8일 ‘이의119안전센터 관련 입주민 대책회의’를 열고 주민 의견을 종합해 수원소방서에 전달할 계획이다.

해당 아파트 단지 관계자는 “주민들 간 의견이 모두 다르기 때문에 오는 8일 열릴 대책회의를 통해 결론을 도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수원소방서 관계자는 “이의119안전센터를 제외하면 광교 내 119안전센터가 전무해 사고 발생 시 인근의 원천ㆍ지만ㆍ수지 등에서 출동해야 한다. 그렇게 되면 광교지역과 직선거리로만 3~4㎞ 떨어져 있어 광교지역에서 사고 발생 시 소방 출동목표인 7분 내 도착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며 “현재로선 대안으로 세울 수 있는 다른 부지가 없기 때문에 주민들과 적극 소통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