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회 사회공헌사업 확대 시행, 사회문제 해소 나서
마사회 사회공헌사업 확대 시행, 사회문제 해소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마사회는 올 한해 국민의 눈높이에 맞춘 복지 증진형 사회공헌사업을 확대 시행했다고 6일 밝혔다. 마사회는 말(馬)을 활용한 사회공헌사업을 강화하는 한편, ‘청년층의 주거난’, ‘소외계층의 교통 편차 극대화’ 등의 사회 문제 해소를 위해 나섰다.

마사회는 올해 4천 명을 대상으로 ‘전국민승마체험’을 시범 운영했다. 전국민승마체험은 승마의 진입장벽을 낮추기 위해 마사회가 회당 2만 5천 원의 강습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강습료가 회당 3만 원일 경우 체험자는 5천 원만 부담하면 된다. 강습은 총 10회로 구성돼 있는데, 이 경우 체험자가 단돈 5만 원이면 승마 강습을 받을 수 있어 인기가 높다.

마사회가 국내 유일의 말 산업 육성 전담기관으로서 말(馬)을 활용해 신체적, 정신적 장애를 치유하는 ‘재활·힐링승마’를 시행하고 있다. ‘재활·힐링승마’는 영국, 독일 등 말 산업 선진국에서는 보편화한 복지사업으로, 이미 치유 효과가 입증됐다.

특히 마사회는 올해 기존의 ‘학교 밖 청소년’, ‘장애아동’을 대상으로 시행되던 재활·힐링승마를 ‘소방공무원’으로 확대 시행했다. 소방공무원은 참혹한 사고 현장에 자주 노출되는 직업의 특성상,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 등의 정신적 질환을 겪기 쉽다. 마사회는 올해 말 효과를 검증 후 내년도부터는 ‘교정직 공무원’, ‘경찰’ 등으로 대상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마사회는 사회적 이슈인 청년층의 주거문제 등 국민 생활 개선을 위한 사회공헌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8월 마사회는 폐쇄됐던 용산 장외발매소를 농어촌 청년들을 위한 기숙사로 건립하겠다고 발표했다. 지방에서 올라온 학생들이 집값이 비싸 학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점을 감안해 이를 기숙사로 활용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기숙사는 내년 2월경 6개 층의 생활시설 중 4개 층이 우선 완공돼 기숙생을 1차 모집할 예정이다.

아울러, 마사회는 올해부터 교통 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차량을 지원해주는 ‘국민 마차’ 사업을 추진했다. ‘국민 마차’는 과거 훌륭한 교통수단이었던 말처럼 차량지원을 통해 국민들의 발이 되어주고자 시행됐다.

김낙순 회장은 “마사회는 국민이 주인인 공공기관으로서 국민의 눈높이에서 가장 필요한 것들을 살펴보고 이를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들을 시행하고 있다”며, “특히 마사회가 가장 잘할 수 있는 말 산업을 중심으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과천=김형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