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오곡나루축제 '경기관광대표축제' 선정
여주오곡나루축제 '경기관광대표축제'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여주오곡나루축제가 6년 연속 경기관광 대표축제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지난 10월 26일부터 28일까지 여주 신륵사관광지 일원에서 열린 여주오곡나루축제는 여주지역에서 생산된 오곡 등 농·특산물을 조포 나루터를 통해 한양으로 진상했던 역사적 사실을 축제로 승화시키면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경기관광축제는 경기도내 지역축제 중 관광 상품성이 높은 축제를 육성하고 관광 자원화하기 위해 운영하는 제도로, 서류·발표심사, 현장평가, 안전평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축제를 선정, 경기관광공사와 외부 전문가의 맞춤형 전문 컨설팅, 경기관광공사 홍보 지원, 축제 담당자 특별 교육 등 경기도로부터 다각도의 지원을 받게 된다.

또 여주의 문화관광과 쌀 그리고 고구마를 비롯한 농·특산물을 융합한 축제로 높이 평가받고 있으며, 특히 여주의 전통문화인 나루터를 재현해 많은 관람객에게 큰 호응을 받고 있다.

올해는 1천800명이 한 번에 고구마를 구워 먹을 수 있는 여주 군고구마 기네스를 운영하여 관람객의 눈과 입을 즐겁게 했다.

도는 지난 3월부터 전문가 평가와 도민평가 그리고 안전평가 등 여러 분야에 걸쳐 평가를 진행했다. 그 결과 여주오곡나루축제를 ‘2019 문화관광축제’후보로 추천됐다.

이항진 시장은 “여주오곡나루축제는 의전과 무대 그리고 가수가 없는 3무(無) 축제로 여주시민들이 주인공이 되어 만든 축제다”라며 “특히 올해는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오곡과 나루터라는 여주의 문화 콘텐츠를 더욱 널리 알릴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여주=류진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