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대설' 최강 한파…낮에도 영하권
[오늘 날씨] '대설' 최강 한파…낮에도 영하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7일 날씨. 기상청
12월 7일 날씨. 기상청

절기상 1년 중 눈이 가장 많이 내린다는 대설(大雪)인 7일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올겨울 최강의 한파가 찾아왔다. 일부 지역에는 눈이 예보됐다.

기상청은 이날 찬 대륙 고기압이 확장하면서 기온이 크게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가 더욱 낮을 것으로 예보했다.

현재 중부 내륙과 경북북부지역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은 찬 대륙고기압이 세력을 확장하면서 기온이 떨어지고 바람이 불 것으로 예보했다.

이번 추위는 10일까지 지속하다가 평년 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낮에도 최고기온이 -5~-4도에 그쳐 영하에 머무는 곳이 많겠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도 이하로 떨어져 이틀 이상 지속하거나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낮아질 것으로 예상할 때 내려진다.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경기도와 강원도는 대체로 맑은 가운데 그 밖의 지방은 구름이 많이 끼고 특히 서해안과 일부 충청 내륙에 눈이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한파주의보는 내륙을 중심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며 "바람까지 불어 체감기온이 낮으니 건강 관리에 유의해달라"고 말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