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청 부인 살해…'아내를 죽여라' 들려 수차례 찔러
환청 부인 살해…'아내를 죽여라' 들려 수차례 찔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픽사베이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픽사베이

'아내를 죽이라'는 환청을 들었다며 아내를 무참히 살해한 50대 남성이 딸의 신고로 현행범 체포됐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7일 A씨(55)를 살인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2시께 강서구 내발산동 자택에서 주방에 있던 흉기로 아내(50)의 가슴 부위를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알코올 중독성 치매 증상을 보여온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환청을 들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건 당시 다른 방에 있던 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를 현장에서 붙잡았다.

경찰은 A씨가 당시 술에 취한 상태였는지 등 자세한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씨는 현재 범행 당시 심신미약 상태였다는 주장을 하지는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