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생명, 생보 최초 ‘실손보험금 간편 청구 서비스’ 도입
NH농협생명, 생보 최초 ‘실손보험금 간편 청구 서비스’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말까지 전국 21개 주요 병원에서 서비스 이용 가능
▲ 보험금 간편청구 시스템 도입

NH농협생명(대표이사 서기봉)이 7일 생명보험업계 최초로 실손의료비를 간편하게 청구할 수 있는 보험금 간편 청구 서비스를 선보인다.

‘보험금 간편 청구 서비스’란 병원에서 진료비를 낸 환자들이 서류 발급이나 보험금 청구서 작성 등의 절차 없이 병원 앱을 통해 본인 인증 후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는 혁신적인 서비스다. 실손보험금 간편 청구 서비스 제공은 생명보험사 중 농협생명이 최초다.

이 서비스는 레몬헬스케어사의 ‘M-Care 뚝딱청구’ 앱서비스와 연동해 신촌·강남 세브란스병원, 국립암센터 고객을 대상으로 7일부터 우선 실시하고, 연말까지 순차적으로 서울성모병원 등 전국 21개 주요 병원으로 확대 적용한다. 2019년에는 서울대학병원 등 중·소형 병원을 포함해 약 300개 병원에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보험금 청구에 필요한 진료비 영수증과 진료 세부내역서 등 병원에 저장된 정보를 전자데이터(EDI) 형태로 보험사에 전송하기 때문에 직접 서류를 발급해야 하는 기존 방식보다 간편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병원과 보험사는 고객 만족도를 높일 수 있고, 고객은 보험금 청구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어 효과적이다.

서비스 이용방법도 간단하다. NH농협생명의 실손보험에 가입한 고객은 진료를 받은 뒤 세브란스병원 앱인 ‘세브란스병원’에 접속 후 ‘실손보험청구’ 메뉴를 클릭하면 된다. 자동으로 ‘M-Care 뚝딱청구’ 앱이 연동돼 간단한 본인인증 절차를 거쳐 진료내역을 선택하면 보험금 청구가 완료된다.

NH농협생명 서기봉 대표이사는 “보험금 청구가 번거로워 소홀히 했던 소액보험금도 고객이 편리하게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한 결과, 생명보험업계 최초로 보험금 청구 간소화 서비스를 도입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농협생명은 언제 어디서나 쉽고 빠른 고객서비스 제공에 앞장서 고객사랑 1등 보험사로서의 비전을 실천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서울=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