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온수관 사고 현장검증…파손 용접부 국과수 조사
고양 온수관 사고 현장검증…파손 용접부 국과수 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 백석동 온수관 파열 사고를 수사하는 경찰은 7일 유관기관과 합동 현장감식을 했다.

이날 오후 2시부터 시작된 합동 감식에는 경찰과 국과수, 소방, 시청 등 기관이 참여했다.

이날 현장검증 시작과 동시에 관계 당국은 중장비를 이용해 파열된 배관을 들어 올리는 작업을 했다. 현장 관계자는 "매설된 배관을 지상으로 이동시켜 조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관을 들어올린 관계자들은 사고 당시 파손 부위에 용접된 철판을 잘라내는 작업을 했다.

앞서 사고 직후 난방공사는 임시 복구를 위해 파열로 용접된 철판이 날아간 부분에 다른 철판을 덧대서 용접했다.

수사 당국은 사고 때 날아간 용접 철판과 이후 덧댄 철판을 모두 국과수로 보내 크기와 규격을 비교하고 연식에 대해 정밀 조사할 예정이다.

또, 관 내부의 용접부 등도 조사해 사고 원인을 규명한다.

경찰 관계자는 "확보된 증거물을 국과수로 가져가 조사할 예정이며, 최소 2주 정도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해당 용접 작업은 배관을 깔았던 1991년 이뤄졌던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경찰은 난방공사와 배관 보수, 검사를 담당하는 하청업체 관계자 10여명을 불러서 조사했다. 또, 필요 자료 확보를 위해 난방공사 압수수색 영장도 신청했다.

이 사고로 사망자를 비롯해 수십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한 만큼, 과실이 밝혀지면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형사 입건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지난 4일 오후 8시 40분께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역 인근 도로에서 한국지역 난방공사 고양지사 지하 배관이 파열되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1명이 숨지고 40여명이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