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서 약 2시간 동안 전기 공급 끊겨…주민들 한파에 '덜덜'
포천서 약 2시간 동안 전기 공급 끊겨…주민들 한파에 '덜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아침 포천에서 전기 공급이 끊겨 주민들이 2시간가량 추위에 떠는 등 큰 불편을 겪었다.

한국전력에 따르면 8일 오전 5시50분부터 포천시 송우리 일대 택지개발지구 등에 정전이 발생했다. 이 사고로 6천여 가구 주민들이 보일러 등 난방기구를 사용하지 못한 채 추위를견뎠다.포천지역은 올겨울 첫 한파경보가 발효 중이다.

긴급복구에 나선 한전은 2시간 만인 오전 7시55분께 전기 공급을 재개했다. 한전 관계자는 “전기를 나눠주는 개폐기가 고장 나 정전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며 “구간별 순차적으로 전기 공급을 재개, 현재는 완전히 복구됐다”고 밝혔다. 한전은 개폐기가 고장 난 원인을 파악 중이다.

포천=김두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