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ID 솔지 "갑상선 항진증 앓아…꾸준한 관리 필요"
EXID 솔지 "갑상선 항진증 앓아…꾸준한 관리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아는 형님' 방송 캡처. JTBC
JTBC '아는 형님' 방송 캡처. JTBC

'아는형님' 솔지가 건강해진 근황을 전했다.

지난 8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EXID가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상민은 "솔지가 좀 아파서 완전체로 볼 수 없었는데 5명의 모습을 '아는 형님'을 통해 보게 돼서 고맙다"고 말문을 열었다.

'어디가 아팠냐'는 질문에 솔지는 "갑상선 항진증을 앓았다. 완치가 없는 병이라고 하더라. 처음엔 손도 막 떨리고 눈도 붓고 그랬다. 지금은 정상 수치가 됐는데,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하니는 "언니가 아픈 줄 몰랐다. 어느 날부턴가 많이 먹더라. 이상했다. 살도 안 쪄서 그때는 축복받은 몸이라고 철없게 말했었다"고 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