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뉴욕택시 아나운서 출신 김경란 "인생 큰 위기"
'복면가왕' 뉴욕택시 아나운서 출신 김경란 "인생 큰 위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복면가왕' 방송 캡처. MBC
MBC '복면가왕' 방송 캡처. MBC

'복면가왕' 뉴욕택시는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경란이었다.

9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90대 왕좌를 향해 새롭게 도전하는 실력파 복면 가수 8인의 무대가 그려졌다.

이날 1라운드 첫 번째 무대에는 뉴욕택시와 런던버스가 무대를 꾸몄다. 이들은 이소라의 '믿음'을 함께 불렀다. 유영석은 "뉴욕택시는 가수 같은 배우일 것이고, 런던버스는 베테랑 가수"라고 말했다.

김조한은 런던버스를 보며 "창법이 뮤지컬을 오래 한 분인 것 같다"고 하자 고영배는 "뉴욕택시는 1인 크리에이터 지니언니인 것 같다"고 했다. 

뉴욕택시는 솔로곡으로 장혜진의 '1994년 어느 늦은 밤'을 부르며 가면을 벗었다. 뉴욕택시의 정체는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경란이었다. 김경란은 "이 무대가 내 인생에 가장 큰 위기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