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사 처벌해 달라” 4명의 피해여성 힘겨운 결단… 인천 여신도 ‘그루밍 성폭행’ 본격 수사
“목사 처벌해 달라” 4명의 피해여성 힘겨운 결단… 인천 여신도 ‘그루밍 성폭행’ 본격 수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호인단, 경찰에 ‘고소장’ 제출
위계에 의한 간음 등 5가지 혐의
인천 한 교회에서 ‘그루밍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신도들의 변호인들이 10일 오전 인천지방경찰청에 해당 목사를 고소하는 고소장을 제출하고 있다. 조주현기자
인천 한 교회에서 ‘그루밍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신도들의 변호인들이 10일 오전 인천지방경찰청에 해당 목사를 고소하는 고소장을 제출하고 있다. 조주현기자

인천 ‘여(女)신도 그루밍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피해를 주장하는 여신도들의 변호인단이 10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차미경, 안서연 한국여성변호사회 변호사 등은 이날 인천지방경찰청에 피해를 주장하는 여신도 4명의 고소장을 접수 시켰다.

변호인단이 가해 목사로 지목한 A씨의 혐의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상 위계에 의한 간음, 강제추행 등 총 5가지다.

이들은 “중고등학생에 불과했던 피해자들이 현재 모두 20대 초반의 성인이 되면서 증거 자료가 불충분하고, 피해자 중 대부분이 2차 피해를 입거나 피해를 입을까 두려워 세상에 나오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우선 어렵게 용기를 낸 4명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시켰다”고 했다.

이어 “(목사 신분으로)10대 청소년들이 쉽게 의지할 수 있다는 점을 악용해 성범죄를 저지르고도 ‘서로 사랑했다’는 말도 안 되는 이유로 법망을 빠져나가려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경찰은 피해자들이 김 목사를 처벌해 달라는 의사를 밝힘에 따라 그동안 진행해 온 내사를 수사로 전환할 방침이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언론 보도를 통해 김 목사가 여성 신도들을 대상으로 그루밍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의혹을 접하고 해당 목사에 대한 내사에 착수한 바 있다.

‘인천 여(女)신도 그루밍 성폭행 사건’은 지난 10월 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인천***교회 ***목사를 처벌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되면서 논란이 확산됐다.이 글 게시자는 ‘인천에 있는 인천***교회의 담임목사는 ***목사이고 그의 아들도 ***목사다. 아들 ***목사는 전도사 시절부터 목사가 되기까지 지난 10년간 중고등부, 청년부 여자 아이들을 대상으로 그루밍 형태의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