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이재명 재판 과정 지켜보겠다...별도 조치 않겠다"
이해찬, "이재명 재판 과정 지켜보겠다...별도 조치 않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2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징계 문제에 대해 “이 지사가 당원으로서 권리를 행사하지 않겠다고 말했다”면서 별도의 조치 없이 이를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이 지사 기소 후 여러 논의를 했다”며 “최종적으로 이 지사가 당을 위해 백의종군하겠다는 페이스북 글을 올리며 당의 단합을 위해 재판이 종료될 때까지 당원의 의무를 다하되 모든 당직을 내려놓겠다는 입장을 밝히며 저한테 전화를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여러 가지를 종합해 판단하건대 당의 단합을 위해 이를 수용하는 게 옳겠다고 최고위원들 간 논의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이를 수용하고 아무쪼록 모든 당원이 일치단결해 우리는 한 팀이라는 마음으로 당이 분열되지 않도록 마음을 잘 모아줄 것을 당부드린다”며 “재판 과정을 지켜보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