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인 빚투' 김태우 측 "도주 사실 無…논란 일으켜 죄송"(공식)
'장인 빚투' 김태우 측 "도주 사실 無…논란 일으켜 죄송"(공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김태우. 소울샵엔터테인먼트
가수 김태우. 소울샵엔터테인먼트

가수 김태우가 장인 때문에 불거진 '빚투' 논란에 결국 공식입장을 내놨다.

김태우 소속사 소울샵엔터테인먼트는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청원 내용 확인 결과 사건 당사자의 따님이 올린 것으로 이번 국민청원에 올라온 내용은 1992년인 것으로 사료된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이번 일은 1992-1996년 사이 김태우 장인인 김모씨가 아닌 장인 회사 임원이었던 강모씨와의 사건으로 당시 강씨는 청원자 아버지로부터 고소되어 당사자와 합의해 해결된 사건으로 알고 있다"며 "장인 김씨는 현재 국내에 거주하고 있고 도주한 사실이 없다. 이번 사건에 대해 고소를 당하거나 독촉을 받은 적이 없음을 확인했으며, 언제든 연락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이어 "김태우 장인 김씨는 1985년 장모와 이혼했고, 2011년 김태우 결혼식 당일에도 장인은 참석하지 않았다"며 "이런 상황에서 청원 사실을 접하고 당황스럽다. 그렇지만 경위가 어찌됐든 이런 논란이 일어나게 된 것에 대해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김태우와 소속사는 원만한 해결이 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god 김태우 장인이자 와이프 김애리의 친부 김모 씨의 사기행각을 고발합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글에 따르면, 김 씨는 26년 전 서울에서 나이트클럽을 인수하는 데 돈이 모자라다며 제보자의 아버지에게 돈을 빌렸지만 갚지 않고 미국으로 야반도주했다.

한편 김태우 김애리 부부는 지난 2011년 결혼, 슬하에 1남 2녀를 두고 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