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황교익 저격에 대응 안하는 이유
백종원, 황교익 저격에 대응 안하는 이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에 관해 입을 열었다. 더본코리아 캡처(위), '황교익TV' 영상 캡처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에 관해 입을 열었다. 더본코리아 캡처(위), '황교익TV' 영상 캡처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에 관해 입을 열었다.

백종원은 최근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황교익에 관해 "맞대응하지 않겠다"고 밝힌 한편, "음식과 관련 좋은 글을 많이 썼던 분으로 존경했는데 그 펜대 방향이 내게 올 줄 상상도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황교익은 요즘 평론가적인 이야기를 하는 게 아니다. 왜냐면 처음 설탕과 관련해서 비판했을 때는 '국민 건강'을 위해 저당식품의 중요성을 알린다는 차원으로 이해했지만 요즘은 자꾸 비판을 반복하고 있다"며 "현재의 '백종원'은 보지 않고 예전 (설탕 과다 사용 이슈를 불러일으킨) 한 방송 프로그램의 재방송만 보고 있는 것 같은 착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또 백종원은 SBS '골목식당'의 막걸리 테스트를 두고 황교익이 조작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 조작 방송이라고 들은 제작진은 자신의 일에 대한 회의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설탕 논란 관련 "방송에서 과장된 측면이 있지만 음식에서 설탕은 조심해야 한다"며 "(국가에서) 저당화 정책을 우선하려면 탄산음료를 못 먹게 해야 한다. 저당뿐만 아니라 저염 식단도 중요하다. 짜고 매운 음식을 즐기는 문화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1일 황교익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황교익 TV'를 통해 '다섯 가지 맛 이야기-두 번째 에피소드, 단 맛'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서 황교익은 "단맛을 제대로 느끼려고 하면 평상시 음식에서 단맛을 빼야 한다"며 "백종원의 레시피대로 하면, 음식을 제대로 즐길 수 없다"고 설명했다.

황교익은 "백종원 요리법 따라해봤자 손맛이 나지 않는다. 백종원 레시피에는 MSG가 빠져있다. 백종원 인기가 떨어질 것이라 판단한 방송 제작자들이 백종원의 의도와는 다르게 방송 제작자들이 편집한 거다"고 지적했다. 이어 "설탕 넣는 장면도 편집했어야 했다. 방송에서 설탕을 많이 넣는 것을 보여주는 건 비윤리적이다. 과식을 유도하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백종원을 향한 저격에 비난이 이어지자 황교익은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는 백종원 개인에 대한 관심으로 방송을 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백종원 현상'에 대해 말을 뿐이다. 더 정확히는 '백종원 팬덤 현상'"이라고 주장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