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모 부친 사기 논란 "돈 못받아"…소속사 "확인 중"
안재모 부친 사기 논란 "돈 못받아"…소속사 "확인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안재모. 와이피플이엔티
배우 안재모. 와이피플이엔티

배우 안재모가 부친 '빚투'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13일 한 매체는 안재모 부친에 돈을 빌려주고 받지 못했다는 피해자의 사연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피해자 이 씨는 1990년대 중반 안재모 부친에게 약 3800만 원을 빌려주고 받지 못했다.

이 씨는 당시 의정부지법에 민사소송을 걸어 1995년 승소했지만 끝내 돈을 받지 못했다. 김 씨가 증거로 제시한 판결문에 따르면 1995년 당시 안 씨는 서울지방법원 의정부지원으로부터 피해자 이 씨에게 대여원금 3870만원 중 3850만원과 지연손해금을 지급하라는 판결을 받았다.

이에 안재모 소속사 측은 "관련 내용에 대해 사실 확인 중이다. 워낙 오래전에 일어난 일인 만큼 정확한 사실 관계를 파악하는데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추후 공식 입장을 밝히겠다"고 밝혔다.

한편, 안재모는 1996년 드라마 '신세대 보고서 어른들은 몰라요'로 데뷔했다. 이후 '야인시대', '오아과 나', '정도전' 등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그는 지난 6월 MBC 드라마 '전생에 웬수들'에 출연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