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VS 박항서호, 내년 3월 베트남서 맞대결
벤투호 VS 박항서호, 내년 3월 베트남서 맞대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파울루 벤투, 박항서. 연합뉴스
▲ 파울루 벤투, 박항서. 연합뉴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과 박항서 감독이 지휘하는 베트남 국가대표팀이 내년 3월 베트남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겸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회장과 키에프 사메스 아세안축구연맹(AFF) 회장 권한대행은 15일 ‘2018 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이 열린 베트남 하노이에서 2017년 EAFF 챔피언십(E-1 챔피언십) 우승팀인 한국과 2018 AFF 스즈키컵 우승팀인 베트남이 내년 3월 26일 경기를 치르기로 합의했다.

A매치기간인 내년 3월에 갖기로한 한국과 베트남 대표팀간의 경기 명칭은 ‘2019 AFF-EAFF 챔피언스 트로피’로 정해졌고, 경기 방식은 단판 대결로 치르기로 했다.

경기는 스즈키컵 우승팀 국가에서 치르기로 함에 따라 올해 스즈키컵 우승 국가인 베트남에서 ‘2019 AFF-EAFF 챔피언스 트로피’가 열린다.

올해 스즈키컵 우승은 15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결승 2차전에서 한국인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말레이시아를 1대0으로 제압, 1ㆍ2차전 합계 3대2로 승리를 거두며 우승트로피를 가져갔다.

한편, ‘AFF-EAFF 챔피언스 트로피’는 지난해 동아시아 연맹과 아세안 연맹이 체결한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양 지역의 축구발전과 협력을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두 연맹체의 협약에 따라 양 연맹 대회 우승팀 간 경기는 향후에도 2년마다 지역을 번갈아오가며 지속해서 개최될 예정이다.

E-1 챔피언십이 2019년 한국에서 열리고, 스즈키컵이 2020년에 개최됨에 따라 두 번째 ‘AFF-EAFF 챔피언 트로피’는 2021년에 치러진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