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전자랜드, KCC 잡고 2위 굳건히 고수
인천 전자랜드, KCC 잡고 2위 굳건히 고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 듀오 활약 속 88-81 승리

인천 전자랜드가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에서 전주 KCC를 꺾고 2위를 굳게 지켰다.

전자랜드는 16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KCC와의 시즌 3번째 대결에서 외국인선수 ‘듀오’ 기디 팟츠(30점ㆍ8리바운드), 머피 할로웨이(15점ㆍ13리바운드)의 활약을 앞세워 88대81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전자랜드는 15승 9패를 마크해 단독 2위를 공고히 했다.

전자랜드는 최근 2연승을 달린 KCC를 맞아 1쿼터부터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머피가 1득점으로 부진했지만 6분 48초에 교체 투입된 기디가 골밑에서 활발한 득점을 올리고 1쿼터에서만 4개의 3점포가 활발히 터져 22대18로 앞섰다.

하지만 2쿼터 들어 KCC의 반격이 이어졌다. 마퀴스 티그(19점), 이정현(25점)의 득점이 호조를 보이며 28대17로 전세를 뒤집었다. 그라나 전자랜드는 팟츠의 연이은 외곽포가 꽂히면서 결국 전반을42대41, 1점 차로 앞선 채 마쳤다.

후반에도 양 팀 모두 외국인 선수들의 호조 속에 강상재, 박찬희 등 국내 선수들의 득점이 가세한 전자랜드가 57대49로 전수 차를 벌렸다. 이에 KCC도 티그가 맹위를 떨치며 종료 10초를 남기고 3점슛을 성공시켜 1점 차로 추격했다.

1점차 리드로 4쿼터를 맞은 전자랜드는 팟츠의 저돌적 골밑슛과 자유투로 3점을 보탠 뒤 강상재의 3점슛에 김낙현의 연속 3점포가 작렬해 11점 차로 달아났다.

이후 4쿼터 4분 20초를 남기고 팟츠의 3점슛에 이어 김낙현이 자유투를 모두 성공시키며 76대63으로 점수 차를 벌려 승기를 잡았다. KCC는 막판 이정현과 송교창, 브라운을 앞세워 76대83까지 쫓아갔으나 전세를 뒤집지는 못했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