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당협위원장 대거 물갈이… 총선시계 빨라진다
한국당 당협위원장 대거 물갈이… 총선시계 빨라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13명 중 홍일표·윤상현 등 4명 자격박탈 결정
무주공산 미추홀구, 여야 막론하고 물밑경쟁 치열
유정복 前 시장 출마설에… 허종식 부시장 도전장
한국당 잡음·與 핵심인사 출마 등 총선 셈법 복잡

자유한국당이 홍일표·윤상현 등 현역 국회의원을 포함한 인천 지역 당협위원장을 대거 물갈이하면서 21대 총선 시계가 빨라 질 전망이다.

한국당은 당내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가 지난 15일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당 현역 의원 21명을 포함해 총 79명의 당협위원장직 박탈을 결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인천은 총 13명의 당협위원장 중 홍일표(미추홀구갑), 윤상현(미추홀구을) 현역의원 2명과, 고영훈( 계양구갑), 송영우(서구갑) 등 4명의 자격을 박탈했다. 윤형선 계양구을 당협위원장은 조직위원장 공동공모 지역으로 분류돼 윤 위원장이 공모에 참여할 수 있는 여지를 남겼다.

이에 따라 미추홀구갑·을 지역을 중심으로 인천 총선 시계도 빨라지고 있다.

먼저 관심지역으로 미추홀구갑이 꼽힌다.

현역인 홍 의원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1심에서 의원직 상실에 해당하는 1천만원의 벌금형을 받은 상태에서, 이번 당협위원장직까지 박탈당해 사실상 무주공산이 됐기 때문이다.

이 지역은 유정복 전 인천시장이 남동갑 등과 함께 총선 출마를 저울질하는 지역 중 하나로 알려져 유 전 시장의 움직임과 한국당 내 공천 경쟁 구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와 함께 더불어민주당 지역위원장인 허종식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이 출마를 공식화하고 있어 허 부시장의 행보 시기도 관심사이다.

미추홀구을 지역도 윤 의원의 무소속 출마 가능성 등으로 셈법이 복잡하다.

윤 의원은 선당후사적 차원에서 당의 이번 조치를 수용한다는 입장이지만, 21대 총선 공천을 받지 못하면 무소속 출마 가능성도 배재 할 수 없는 상황이다.

민주당에서는 박규홍 전 지역위원장과, 민주당을 탈당한 박우섭 전 미추홀구청장이 복당을 통한 출마를 준비 중이다.

이 밖에도 서구갑은 이학재 바른미래당 의원의 한국당 복당설과 강범석 전 서구청장의 출마설도 나오고 있다.

민주당은 부평권역을 중심으로 당내 물밑 경쟁이 치열하다.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인천시장 경선 후보였던 홍미영 전 부평구청장이 홍영표 원대대표 지역구인 부평을 도전을 저울질하고 있다.

부평갑은 이성만 전 시의원의 출마가 유력한 가운데 홍 원내대표 보좌관 출신인 신봉훈 인천시 소통협력관의 출마설도 나오는 등 민주당 내 총선 셈법이 복잡하게 얽히는 모양새다.

지역 정가의 한 관계자는 “이번 한국당발 인적쇄신의 여파로 인천지역 총선 시계도 빠르게 돌아갈 것”이라며 “당협위원장이 아니면 공천받기가 어려운 만큼 이들 지역을 중심으로 여·야의 총선 물밑 작업이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주영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