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현 실신 사과글에 이홍기 시끌한 이유
설현 실신 사과글에 이홍기 시끌한 이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OA 설현. 설현 인스타그램
AOA 설현. 설현 인스타그램

그룹 AOA 설현이 실신하며 쓰러진 사고와 관련해 직접 사과에 나섰다. 여기에 이홍기가 댓글로 위로의 말을 전했지만 일부 팬들은 불쾌감을 드러냈다.

설현은 지난 16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안녕하세요 설현입니다. 어제 무대에 올라가기 전까지 괜찮았는데 컨디션이 좋지 않아서 공연 중에 무리가 온 것 같습니다"라고 실신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설현은 이어 "실내라 춥지는 않았지만, 앞으로는 따뜻하게 잘 입고 다니겠습니다.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많이 걱정해준 멤버들과 공연 관계자분들과 와주신 모든 분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앞으로 건강한 모습으로 좋은 무대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이에 같은 소속사이자 그룹 FT아일랜드의 이홍기는 "건강이 최고야. 나처럼 살을 찌워봐"라는 댓글을 남겼고, 설현의 일부 팬들은 살을 찌우라는 이홍기의 말에 발끈했다. 하지만 대부분의 팬들은 설현의 완쾌와 함께 이홍기의 발언에 큰 문제는 없다는 반응이다.

설현은 지난 15일 서울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포트나이트 코리아 오픈 2018' 행사에 참석해 '사뿐사뿐'을 부른 후 비틀거리다 주저앉았다. 이후 간간이 헛구역질을 하는 듯한 모습도 보였다. 이에 다른 멤버들이 설현을 부축했고, 이는 현장에 있던 팬들에게도 목격됐다.

논란이 커지자 소속사 측은 "설현이 무대 중 터트린 화약에 어지러움을 느꼈다"고 설명했지만, 이후 "가벼운 감기증상으로 목이 붓고 컨디션이 안 좋은 상태에서 많은 인원이 몰린 실내 무대의 더운 공기로 인해 순간 과호흡이 왔다"고 정정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