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군,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인증 기원 팸투어 실시
연천군,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인증 기원 팸투어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천군은 한탄강 국가지질공원의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기원하고자 기자, 블로거, 경기지역 교사 등 80명을 초청해 팸 투어를 실시했다.

지난 15일 열린 팸 투어는 한탄강 지질공원 협력단체인 DMZ관광㈜과 신한대학교 관계자가 함께해 지질공원 홍보에 적극 나섰다.

한탄강 국가지질공원 해설사들의 해설을 들으며 한탄강댐 물문화관, 연천군 국가지질공원 홍보관을 시작으로 재인폭포와 아우라지 베개용암 등 지질명소를 답사하고 한탄강 트레킹 코스를 걸으며 바라보는 아름다운 풍경은 이곳만의 전설과 숨은 이야기들로 참가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어 오후에는 제1 땅굴이 위치한 상승전망대와 호국계승마을인 백학면의 주민들이 만든 백학역사관을 둘러보며 팸 투어를 마무리했다.

이날 참가한 임두종 여행정보 신문사 대표는 “연천지역이 전곡리 유적과 더불어 역사적으로 유서 깊은 곳이라고 생각했는데,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다양한 지질시대의 지질명소가 있다는 것을 이번 기회에 새롭게 알게 되어 매우 유익한 시간이었다. 국내는 물론 외국인에게도 좋은 관광명소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탄강 국가지질공원은 국내외적으로 보기 드문 용암 하천으로 한탄강을 따라 주상절리 절벽과 폭포 등 아름다운 절경과 더불어 학술적으로도 가치가 높은 명소 24곳이 분포해 있어 지난 11월 유네스코에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인증 신청서를 낸 바 있다. 내년 실사를 통해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되면 국내에서는 4번째로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받게 된다.

군 관계자는 “한탄강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연천지역의 브랜드 가치를 더욱 높이고 지역 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천=정대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