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안산병원, 로봇수술장비 ‘다빈치 Xi(da Vinci Xi)’ 새롭게 도입
고대 안산병원, 로봇수술장비 ‘다빈치 Xi(da Vinci Xi)’ 새롭게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대 안산벼원이 새롭게 도입한 다빈치 xi
고대 안산벼원이 새롭게 도입한 다빈치 xi

고대 안산병원이 기존의 다빈치S에 비해 향상된 기능을 갖춘 로봇수술장비인 ‘다빈치 Xi(da Vinci Xi)’를 새롭게 도입, 환자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 한다는 방침이다.

17일 고대 안산병원에 따르면 외과와 비뇨기과 그리고 산부인과 및 흉부외과 등 다양한 진료과에서 로봇수술로 최소 침습수술을 시행하고 있었던 고대 안산병원이 이번에 다빈치 Xi를 도입함으로써 환자의 만족도는 더욱 높아질 전망이라고 밝혔다.

다빈치 Xi의 로봇 팔은 수술 중 복강 내의 어느 곳으로도 접근할 수 있도록 기존 149도에 제한됐던 움직임의 범위를 177도까지 확대 했다.

이와함께 기구의 길이를 약 5cm 가량 더 늘림으로써 단 한번의 도킹으로 로봇의 위치를 변경하지 않고도 복강 4분면 전체에 더욱 가까이 접근할 수 있는 특징을 갖고 있다.

또한 4개의 로봇 팔은 더욱 정밀한 수술이 가능하도록 길이가 길어지고 얇아져 수술 움직임의 가능 범위가 확대돼 보다 넓은 영역에서 최소 침습수술이 가능하다.

여기에 집도의의 눈 역할을 하는 카메라는 로봇 팔 어디에나 카메라를 장착할 수 있도록 설계됐으며 기존 장비에 비해 고화질의 영상을 제공하고 다양한 각도에서 촬영이 가능하기 때문에 복잡한 수술을 정교하게 할 수 있게 됐다.

이와 관련 고대 안산병원 관계자는 “기존의 로봇수술 장비로 충분한 임상경험을 쌓은 고대 안산병원 의료진은 이번 다빈치 Xi 도입과 더불어 통증과 출혈, 흉터, 감염위험 등 수술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최소 침습수술을 보다 활성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