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내년 1월말까지 조기발주 합동설계단 운영
파주시, 내년 1월말까지 조기발주 합동설계단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시는 건설경기 활성화를 위해 2019년 조기발주 합동설계단을 내년 1월말까지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시는 지난 14일 시청 복지동 대회의실에서 발대식을 갖고 공식적인 운영시작을 알렸다.

이번 합동설계단은 파주시와 읍, 면 시설직 공무원 3개팀 16명으로 구성해 주민숙원사업인 도로, 하천, 상·하수도, 농업기반시설 등 각종 소규모 건설공사 총 127건, 60억 원의 사업에 대해 설계를 진행한다.

시는 지난 1977년부터 합동설계단을 운영해 2009년부터 올해까지 신속집행 9년 연속 우수 이상을 수상하는 등 지역개발 및 경제활성화에 이바지했다.

최종환 시장은 “현장조사부터 지역주민들과 소통해 민원발생을 최소화하고 관내 중소기업 자재와 현장여건에 맞는 단가를 적용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수도 파주건설의 초석이 돼 시민들의 불편사항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파주=김요섭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