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억원에 달하는 100여명 임금 떼먹은 요양병원장 구속
9억원에 달하는 100여명 임금 떼먹은 요양병원장 구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노동부 안산지청은 노동자 약 100명의 임금 등 9억원을 떼먹은 요양병원 원장 K씨(60)를 구속했다고 17일 밝혔다.

안산지청에 따르면 안산의 한 요양병원을 운영하는 K씨는 간호사와 조무사 등 직원 98명의 임금과 퇴직금 등 8억9천896만 원을 체불한 혐의(근로기준법 등 위반)를 받고 있다.

K씨는 유흥업소와 고급 일식집 등에서 병원 신용카드로 수천만 원을 썼고 병원 증축공사까지 한 것으로 조사됐다.

K씨는 지난 10년 동안 68건의 임금 체불 신고를 당해놓고도 상당 부분을 지급하지 않는 등 반성의 기미가 없어 죄질이 매우 나빠 구속됐다고 노동부는 설명했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