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연천 구석기 겨울 여행’ 축제 준비 한창
‘2019 연천 구석기 겨울 여행’ 축제 준비 한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천군 전곡리 유적에서 한반도 최초의 인류가 살았던 연천에서 펼쳐지는 ‘2019 연천 구석기 겨울 여행’ 축제 준비가 한창이다.

내년 1월12일부터 2월6일까지 ‘BIG Snow World 국제최대 눈꽃축제’를 위해 전곡리 유적이 온통 눈 세상으로 변해가고 있는 것이다.

2019년 연천 구석기겨울여행은 입구부터 웰컴투 스노우게이트, 스노우맨, 평화광장, 빙하시대, 남극테마, 위대한유산, 미래광장 등 다양한 테마의 대형 눈 조각이 행사장을 가득 매울 예정이다. 이들 눈 조각과 어우러진 눈썰매장, 미끄럼틀, 스노우보드 등은 전년도 보다 한층 확대해 관람객의 대기시간을 단축한다는 계획이다.

또 내 친구 매머드 디바, 복 돼지 소원빌기, 이글루 카페 등 체험형 눈 조각과 스노우맨 언덕, 연인의 언덕 등 체험형 눈 동산 등은 관람객에게 다양한 즐거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실외놀이로 언 몸을 녹이면서 재미를 계속할 수 있는 실내놀이터로 TFS 텐트에 에어바운스 놀이터, VR체험장 등도 구성할 계획이다.

전곡리 유적의 대표 프로그램인 대형 화덕에서 직접 꼬치에 구워먹는 구석기 바비큐, 곳곳에서 실시되는 구석기인 퍼포먼스와 다양한 공연은 연천에서의 하루여행의 추억을 선사할 예정이다.

연천=정대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