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특구 지정 용역보고회, 첨단산업·국제협력… 통일경제특구 밑그림
파주시 특구 지정 용역보고회, 첨단산업·국제협력… 통일경제특구 밑그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시가 유치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가칭 ‘통일경제특구’는 제조업 중심이 아닌 첨단산업 중심으로 되어야 하며 한반도형 국제협력 지대가 될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첨단산업을 구축함과 더불어 남북간 교류협력을 필두로 국제협력까지 확대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남북물류포럼 김영윤 책임연구원은 18일 파주시청 비즈니스룸에서 ‘파주시 통일경제특구 지정을 위한 타당성 조사 연구 용역’ 최종보고회에서 이같은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앞서 시는 한반도 평화 수도 파주의 기틀인 통일경제특구 지정을 위해 지난 9월 연구용역을 발주했다.

김 책임연구원은 파주통일경제특구 비전과 필요성, 부지 타당성 검토, 추진 전략 등을 발표하면서 “통일경제특구가 파주시에 조성되면 한반도 평화구축과 접경지역의 긴장 완화는 물론 한반도 신경제구상 추진의 거점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망하며 “남북 경제협력의 새로운 모델이 창출될 것이다”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특히 그는 통일경제특구가 파주시에 조성될 것을 대비해 경제특구안에 담을 주요 시설 유치 도입 구상안을 마련하고 이에 따른 파주시의 역할과 정책 과제를 제시하며 파주시의 선행노력을 주문했다.

최종환 시장은 “통일경제특구는 파주시의 미래를 책임질 신성장 동력이며 또 다른 변혁의 기회가 될 것이다”며 “통일경제특구가 유치되면 파주는 남북교류 협력의 장소이자 평화도시의 중심지로 부상, 한반도 정세 변화와 남북관계의 부침과 같이 어떠한 정세 변화에도 불구하고 항구적으로 평화를 유지할 수 있는 안전판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가칭 통일경제특구 법안은 민주당 윤후덕(파주갑)ㆍ박정 의원(파주을)을 비롯한 접경지역 6명의 의원이 대표 발의한 가운데 현재 국회 외교통상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에서 심사 중이다.

파주=김요섭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