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투신 여중생 남학생 3명이 성폭력, 명예훼손한 것으로 드러나
인천 투신 여중생 남학생 3명이 성폭력, 명예훼손한 것으로 드러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뛰어내려 숨진 여중생이 숨지기 전 또래 학생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한 사실이 경찰 수사에서 드러났다.

미추홀경찰서는 강간혐의로 A군(15)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은 또 B군(18)을 강제추행 혐의로, C군(16)을 명예훼손 혐의로 각각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A군은 평소 알고 지내던 여중생 D양(15)을 성폭행한 혐의다.

C군은 2016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D양을 성적으로 비방하는 글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D양과 남학생들의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으로 조사한 경찰은 이 같은 사실을 밝혀냈다.

남학생 중 일부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군 등은 지난 7월19일 오후 8시께 인천시 미추홀구 한 아파트 3층에서 스스로 뛰어내려 숨진 D양의 유족들에 의해 고소됐다.

청원게시판에는 이날 현재 1만 7천569명이 서명에 동참한 상태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