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수동면 유적지 보존 위한 송년음악회 물골안회관서 열려
남양주시 수동면 유적지 보존 위한 송년음악회 물골안회관서 열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시 수동면 노인회와 물골안예술인협회는 최근 물골안회관에서 수동면 유적 보존을 위한 송년음악회를 열었다.

음악회는 개그맨 박생환이 MC를 맡았으며, 뮤지션클럽(평창으로), MBC 강변가요제 대상팀으로 마음과 마음(그대 먼 곳에), 피아니스트이자 하모니카 연주자인 안정현(사랑과 평화), 김명상(거기 지금 누구인가), 싱어송라이터 강인원(비 오는 날 수채화), 진도환 등 가수의 공연이 이어졌다.

특히 국가무형문화재 29호 김경배(서도소리), 남양주 심포니 오케스트라 김익경(플루트), 석연화(무용)의 공연은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이번 송년음악회는 지리적 여건상 지역사회 내 문화예술 공연 기회가 적은 사정을 알고 수동면에서 창작 활동 중인 작곡가 강인원과 이희원 노인회장을 중심으로 ‘마음에 기분 좋은 설렘을 기억하고 오늘도 행복하게 살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마련됐다.

한편, 물골안예술인협회와 수동면노인회는‘수동면 유적 보존을 위한 사업’ 일환으로 유적지에 이정표를 설치하고 안내하는 일을 우선 계획하고, 내년 봄부터 정기적으로 수동면에서 ‘특별하고 이색적인 음악회’를 구상 중이다.

남양주=김성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