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무건리훈련장 소음피해, 정부가 대책마련하라”
“파주 무건리훈련장 소음피해, 정부가 대책마련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시의회, 현장 찾아 결의문
대체 훈련장 확보·지원 등 촉구

남북정상회담 군사합의에 따라 군사분계선(MDL) 5km 이내 군사훈련이 중지되면서 ‘반경 외’ 파주 관내 사격장에 훈련이 몰려 주민들이 소음 피해 등을 호소(본보 11월29일자 1면)하고 있는 가운데 파주시의회가 무건리 훈련장 등에 대한 이전과 대체 훈련장 확보 등을 정부에 촉구하고 나섰다.

파주시의회(의장 손배찬)는 19일 본회의를 열고 국가차원에서 무건리훈련장 소음피해 대책과 함께 이전 및 대체훈련장 확보 등 대책 마련을 골자로 한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어 적성면 무건리 훈련장을 찾아 결의문을 낭독한뒤 1군단 관계자들로부터 훈련 상황 및 주민피해 대책방안 등을 청취했다.

이들은 결의문을 통해 “지난 9.19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 군사합의에 의해 남북이 군사분계선(MDL)으로부터 지상 5km 이내에서 포병 사격훈련과 연대급 이상 부대의 야외 기동훈련을 하지 않기로 합의했다”며 “그런데 실제로는 군부대 훈련이 급격히 늘면서 사격장 인근 주민들은 귀를 막고 밤을 지새는 상황이며, 밤낮없이 계속되는 포성에 일상생활을 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이어 “파주시는 경기북부 접경지역에 위치, 남북 분단이래 지난 70년 동안 군훈련장으로부터 폭음과 진동에 시달려 오면서도 국가안보라는 미명하에 생명의 위협과 재산상의 손실을 묵묵히 감내하며 살아왔다”면서 “훈련장은 주둔지와 달리 지역경제에 주는 혜택없이 정부의 각종 규제를 받고 있으며, 강제이주 등의 피해만 받아왔다”고 강조했다.

시의회는 이에 따라 ▲안보를 핑계로한 주민생존권 위협을 즉시 중단 ▲훈련확대 결사 반대 ▲주한미군기지 이전에 따른 평택시 등의 지원 등에 관한 특별법 수준의 지원대책 마련 등 3개항 이행을 정부에 촉구했다.

파주=김요섭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