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진영언니 먹방 철학은?…母 "환장한다"
홍진영언니 먹방 철학은?…母 "환장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SBS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SBS

'미운 우리 새끼' 홍진영 홍선영 자매가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홍진영 어머니 최말순 씨가 첫 합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진영 어머니는 "아이들이 착하고 노래잘하고 이해심 많다. 부모님밖에 모르고 착한 애들"이라고 자랑했다. 하지만 '미우새'로 느껴지는 순간에 대해 "진영이는 게임만 하고, 선영이는 먹기만 한다. 아주 환장하겠다"고 했다.

이어 홍자매의 일상이 공개됐다. 홍자매는 점심 식사를 위해 광장 시장으로 향했다. 홍진영 언니 홍선영은 "나의 단골집"이라며 떡볶이와 어묵 먹방을 보여줬다. 이에 홍진영의 어머니는 "속이 터진다. 너무 많이 먹는다"고 걱정했다.

두 사람의 코스는 빈대떡 가게로 향했다. 홍선영은 "빈대떡은 바삭한 겉 부분부터 먹어야 된다. 양파랑 꼭 같이 먹어야 한다"고 남다른 철학을 드러냈다.

홍진영 어머니는 "애들 아빠가 미국에 있을 때 선영이가 피자와 햄버거를 많이 먹었다. 한국에 와서도 많이 먹고 살이 찌더라"라며 "그래서 단식원에도 넣어 봤는데 도망쳐서 나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