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현모, '시망스럽다'에 '대한외국인' 우승 좌절
안현모, '시망스럽다'에 '대한외국인' 우승 좌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외국인' 안현모가 우승을 눈 앞에 두고 '시망스럽다' 풀이에서 탈락했다. 방송 캡처
'대한외국인' 안현모가 우승을 눈 앞에 두고 '시망스럽다' 풀이에서 탈락했다. 방송 캡처

'대한외국인' 안현모가 우승을 눈 앞에 두고 '시망스럽다' 풀이에서 탈락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 안현모가 출연했다.

SBS 보도국 기자출신, 한국외대 국제회의통역 석사 출신의 안현모는 최근 개최된 북미정상회담의 동시통역과 2018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드 '2018 BBMA'의 통역을 담당해 화제를 모았고 연예인 뺨치는 미모로 '역대급 뇌섹녀'라는 타이틀을 가진 인물이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 음악 프로듀서 라이머와 결혼해, 더욱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말모이 퀴즈 9단계까지 단숨에 올랐으나 아쉽게도 몹시 짓궂은 데가 있다는 뜻의 '시망스럽다' 풀이에서 안현모는 '시망스럽게'의 답을 "더러운 것을 몸에 묻히면서 지저분하게" "칠칠맞게" "바보 같이' 등의 답을 내놓았으나 틀려 탈락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안현모의 등장에 인도 출신 럭키는 "동시통역사라 순발력이 엄청 뛰어날 것 같다"며 긴장했고, 9단계 러시아 출신 에바도 "같은 대학원 선배님이고, 뉴스에서 통역하는 걸 보면서 공부하고 있다. 9단계까지 안 오셨으면 좋겠다"며 처음으로 위축된 모습 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