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황광희 "나 돈 많아 너나 걱정해"
'라디오스타' 황광희 "나 돈 많아 너나 걱정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MBC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MBC

방송인 황광희가 '무한도전' 종영에 심경을 드러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올해의 끝을 잡고' 특집으로 황광희, 정준영, 세븐틴 승관, 김하온이 출연했다.

이날 황광희는 "오랜만에 왔다. 여러분들에게 못 웃기더라도 두 달만 봐달라"고 당부했다.

MC들은 '왜 이렇게 말랐냐'라는 질문에 그는 "군대에서 프로그램도 없어지고 걱정이 됐다. 나가서 뭘 해야 하는데 군대에서 예능감을 키울 수 있는 게 아니니까 비주얼을 만들어가자는 정신으로 뺐다"라며 "군대에서는 제 얼굴을 화면에 비칠 일 없으니 몰랐다. 나중에 기자님들 사진 보고 알았다. 지금 50kg이다. 군대 가기 전에 59kg였다"고 털어놨다.

황광희는 군 생활 중 '무한도전' 폐지 소식에 "군대에서 1년 가까이 될 때쯤 갑자기 군에 있는 친구들이 오더니 '무한도전'이 없어진다는 기사를 봤다고 이야기를 하더라. 처음에는 어떻게 '무한도전'이 없어지나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정도 지나니까 '나를 몰래카메라 하는구나' 싶었다. 입대할 때도, 전역하는 날 밥 먹자고 동기들이 그랬다 그때 '야 나 형들이 잡아가. 미안하지만 밥 못 먹어'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황광희는 "'무한도전'이 없어진 것이 확실하다는 이야기를 듣고 기분이 좋지 않았는데, 제가 식당에 들어서자마자 싸했다. 첫째 날은 그럴 수 있다 싶었다. 둘째 날도 비슷했다. 셋째 날은 대부분 신경 안 썼는데 유독 '무한도전' 폐지로 수군수군 대는 동기가 있었다"라며 "결국 '야 나 황광희야 나 돈 많아 너나 걱정해. 나 돈 많고 할 것도 많아. 너나 잘해'라고 소리쳤다. 지금 생각해보면 1차원적인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