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송해 "'전국노래자랑' 갈때 스스로에 '수고했다' 말해"
'아침마당' 송해 "'전국노래자랑' 갈때 스스로에 '수고했다' 말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침마당' 송해가 '전국 노래자랑'을 언급했다. 방송 캡처
'아침마당' 송해가 '전국 노래자랑'을 언급했다. 방송 캡처

'아침마당' 송해가 '전국 노래자랑'을 언급했다.

28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서는 송년기획 '2018 수고했어요 그대' 코너로 꾸며졌다. 방송인 남능미 송해 팽현숙 이만기 임수민 연정 등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남능미는 "가끔 스스로를 응원하고, 격려하는 게 필요한가"라는 질문에 "당연히 필요하다"며  "다들 남편한테는 수고했다는 말을 많이 하지만, 정작 나에게는 못 하겠더라. 송해 선생님 앞에서 나이 말하면, 야단맞을 것 같지만 그래도 이 나이에 방송생활, 집안 살림하는 내 모습을 보고 '대견하다' '잘했다' 할 때가 있다"고 말했다.

송해는 "'전국노래자랑' 갈때부터 자신에게 '수고해라 수고할거다'하고 다닌다. 그렇게까지 하냐 싶겠지만, 모든 매사가 당해보지 않으면 모른다"며 "양락아, 너 앞으로 열심하고 누구나 내 소임을 다하는 자가 이기는 자다. 그러니까 금년 가고 있지만 어려웠던 것 내려놓고 서로가 칭찬하는 게 아름답지 않냐"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나는 그럴 사람이 없지만"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