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우리병원, 입원 환자 진료비 낮추는 신포괄수가제 시행
김포우리병원, 입원 환자 진료비 낮추는 신포괄수가제 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포우리병원 전경. 김포우리병원 제공
▲ 김포우리병원 전경. 김포우리병원 제공

김포우리병원(병원장 고성백)은 내년 1월1일부터 경기 서북부 민간병원 중 유일하게 신포괄수가제 시범사업에 참여한다고 30일 밝혔다.

신포괄수가제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의료기관 특성을 고려해 입원기간 발생한 입원료, 검사, 처치 등 진료에 따른 진료비를 진료행위 기준이 아닌 질환군 기준으로 정액제라 할 수 있는 포괄수가로 정하는 제도다.

이에 따라 신포괄수가제는 표준화된 적정 진료를 제공해 과잉진료를 예방하고 환자의 입원 진료비를 줄일 수 있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김포우리병원은 2018년 4월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시범 사업기관 공모에 신청, 시범사업기관으로 선정됐으며 이에 필요한 전산시스템 개발 등 사업 시행에 필요한 제반 사항을 준비해왔다.

기존에 전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시행중인 충수돌기염 등 7개 질병군만을 제한적으로 적용했던 포괄수가제에 비해 신포괄수가제는 4대 중증질환(뇌, 심장, 암, 희귀난치성질환)을 비롯한 599개 질병군으로 대폭 확대됐다.

고성백 병원장은 “경기 서북부 민간병원 중 최초로 참여, 선도적으로 이번 사업을 시행함으로써 입원환자분들에게 건강보험 보장성 확대에 따른 진료비 절감 등 혜택을 드리고 표준화된 적정진료를 제공, 보다 안전하고 신뢰도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 신포괄수가제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민간병원은 전국 30개 의료기관이며 경기 서북부 지역에서는 김포우리병원이 유일하게 참여한다.

김포=양형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