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윤수현 "나혜연, 덕분에 학생들 내 노래 따라해"
'아침마당' 윤수현 "나혜연, 덕분에 학생들 내 노래 따라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침마당'에서 가수 윤수현이 나혜연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방송 캡처
'아침마당'에서 가수 윤수현이 나혜연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방송 캡처

'아침마당'에서 가수 윤수현이 나혜연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31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서 김재원 아나운서가 "두 분이 처음 만났는데 자매가 같다"고 말하자 윤수현은 "보자마자 환상이 짝꿍이다. 실물보다 훨씬 더 예쁘고 귀엽다. 보자마자 너무 고맙고 너무 예쁘고 귀엽고, 노래도 잘한다. 너무 감사하다"고 답했다.

이어 "어린 친구들이 스타들의 노래나 춤을 따라해서 영상을 올리는데, 제가 트로트니까 중장년층이 노래하는 건 봤는데, 어린 친구가 제 안무까지 똑같이 따라하면서 너무 잘 불러주면서 그걸 보면서 너무 신기하고 놀라웠다"며 "덕분에 행사도 연령층이 낮아졌다. 학생들이 제 노래를 따라 부른다"고 말했다.

나혜연은 "예전부터 할머니 할아버지 덕분에 '전국노래자랑' 영향을 많이 받았다. 거기서 윤수현이 노래 부르는 것을 봤다"며 "가사도 반주도 재밌어서 트로트를 시작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트로트가 좋은 이유는 스트레스가 풀리는 기분을 받는다"고 밝혔다.

그는 "친구들과 노래방가면 불러달라고 한다"며 "처음에는 실감을 안 했는데 축제나 그런 게 있으면 선생님도 그렇고 계속 무대에 올리려고 한다. 그때 인기를 실감한다"고 이야기했다.

그리고 나혜연은 "윤수현 팬으로서 언니가 오래오래 노래 계속했으면 좋겠다"며 "저에게 트로트 가수라는 꿈을 안겨준 언니인데 언니 항상 응원한다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