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선영 경고 "母·홍진영, 건들지 마"
홍선영 경고 "母·홍진영, 건들지 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홍진영(왼쪽) 언니 홍선영.  홍선영 인스타그램
가수 홍진영(왼쪽) 언니 홍선영. 홍선영 인스타그램

가수 홍진영 언니 홍선영이 악플러에 경고햇다.

홍선영은 지난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기 죄송한데. 저 이런 거 한 번도 올린 적 없는데. 이건 한번 말씀드리고 싶다. 디엠(다이렉트 메시지)으로 저한테 어떤 욕을 하셔도 괜찮다. 다 이해할 수 있다. 근데 가족에 관해선 이야기 하지 말아주길. 부탁드린다. 슬프기도 하고 살짝"이라고 캡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한 캡처 속에는 한 네티즌이 홍선영에게 '너는 그만 먹어야 해. 너의 엄마와 동생이 불쌍하다'라고 했다. 이에 홍선영은 '어떤 말을 해도 좋지만 내 엄마와 동생에 대해서는 이야기하지 말길. 제발 우리 가족을 건들지 말아달라'라고 부탁했다.

한편, 홍선영 홍진영 자매는 어머니 최말순 씨와 함께 지난 24일 방송부터 SBS '미운우리새끼'에 고정 멤버로 출연 중이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