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범죄·교통사고 등 각종 사건사고·재난으로부터 안전한 지자체…안산·양주·가평 올인!
성범죄·교통사고 등 각종 사건사고·재난으로부터 안전한 지자체…안산·양주·가평 올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를 비롯 양주시, 가평군 등이 연말연초부터 성범죄와 교통사고, 화재 등 각종 재난과 사건 사고로 부터 안전한 도시를 구현하기 위해 앞장서고 있다.

안산시는 31일 관내 공중화장실 30개소에 비상벨을 설치할 수 있는 특별교부금 4천200만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관내 공중화장실 30개소에 비상벨을 추가 설치할 계획으로 올 상반기 중 112상황실과 양방향 통화가 가능한 IoT(사물인터넷) 비상벨을 도입한다. 비상벨을 누를 수 없는 위급한 상황에서 비명을 지를 경우 112상황실과 직접 통화할 수 있는 기능도 갖고 있다. 앞서 시는 공중화장실 내 여성을 상대로 한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시비 또는 경기도 보조금을 지원받아 총 67개소의 관내 공중화장실에 비상벨을 설치했다.

또 양주시는 초등학교 주변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에 노란신호등을 설치하는 등 어린이들의 안전한 등하굣길 조성에 주력하고 있다. 시는 1억6천만원을 투입, 덕현초등학교 등 23개교 교차로 등에 설치된 기존 검은색 재질의 차량ㆍ보행자 신호등 220개를 노란색 재질로 교체했다. 노란색 신호등은 기존의 검은색 신호등과 달리 운전자가 멀리서도 스쿨존임을 인지할 수 있도록 경각심을 높여주고 저속주행을 유도해 교통사고를 예방하는데 효과가 크다.

이런 가운데 가평군은 이날 제273차 안전점검의 날을 맞아 군청 및 가평역에서 공무원 및 자율방재단원이 참석한 가운데 안전문화 캠페인을 갖고 안전신문고 앱 이용방법 소개를 위한 리플렛과 반창고 및 세면도구 등을 배부했다. 특히 스마트폰 앱으로 우리주변 위험요소를 신고토록 하는 등 안전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통해 국민들의 실생활 위험요소를 최소화하는데 주력했다. 자율방재단은 이재민구호팀과 복구활동지원팀 등 5개팀 40여 명으로 구성, 사전 예찰예방 활동과 재난발생 시 신속한 대응·복구 등의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자율방재단 이태수 사무국장은 “재난없는 안전한 지역을 구축하고 대형화, 복합화 되어가는 재난사고 등에 대비에 민관협력 체제를 공고히 구축,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창수ㆍ구재원ㆍ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