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건물주논란에 "개인정보 확인 어려워"
골목식당 건물주논란에 "개인정보 확인 어려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좋은아침' 방송 캡처. SBS
SBS '좋은아침' 방송 캡처. SBS

'골목식당' 청파동 고로케집 사장이 '좋은 아침'에서 건물주의 사촌동생으로 소개됐다.

3일 방송된 SBS '좋은아침'에서는 서울 용산구 청파동 하숙골목의 한 협소 주택이 소개됐다.

이 협소주택의 건물주는 "건물을 지으면서 1층은 수익 창출을 위해 상가로 임대하고 있다. 현재는 사촌동생이 임대하고 있다"고 했다.

상가를 임대하고 있다는 사촌동생이 등장했다. 사촌동생은 바로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고로케집 사장으로 출연 중인 김요셉 씨였다. '골목식당' 출연중이라고 소개 된 김요셉 씨는 "장사는 갈수록 좋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백종원의 골목식당' 측 관계자는 한 매체에 "식당 주인들의 개인적인 부분까지는 확인이 어렵다. 본인 스스로가 원하는지 아닌지 모르는 상황에서 원치 않는 정보를 오픈하는 건 프라이버시 침해가 될 것 같다. 이분들이 공인이 아니고 개인적인 정보라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일 방송된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김요셉 씨의 태도에 지적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