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애라 "입양 이유? 아들, 유전자 안 좋아"
신애라 "입양 이유? 아들, 유전자 안 좋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SBS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SBS

배우 신애라가 아들 한 명을 낳고 둘은 입양했다고 밝혔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신애라가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신애라는 아이를 몇 명 키우고 있냐는 질문에 "아들 한 명 낳고 딸 둘 입양했다. 아이를 정말 좋아한다. 아이를 많이 낳고 입양도 하는 게 꿈이었다. 한 명 낳았더니 이제 그만하고 입양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신애라는 임신 당시 힘었던 기억을 회상하며 "첫째 임신 때 입덧이 너무 심해서 DJ를 하다 병원에 입원까지 했다. 우리 아들 보니까 아주 그렇게 계속 낳을 만큼 유전자가 그렇게 좋은 것 같지 않다. 그래서 그냥 내 유전자는 그만 뿌리고 이미 뿌려진 좋은 유전자들을 잘 키워보자고 생각했다. 아이들이 예뻐서 죽을 거 같다"고 덧붙였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